뉴스카페
올해 에어서큘레이터(공기순환기)가 일반 선풍기보다 더 잘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냉방가전 시장에서 선풍기가 차지하던 위상을 에어서큘레이터가 대체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1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에어컨, 선풍기를 포함한 전체 냉방가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5% 증가했다. 에어서큘레이터 매출은 같은 기간 317.9% 증가했다.

올해 처음으로 에어서큘레이터가 일반 선풍기 매출을 앞질렀다. 이마트가 공개한 지난해 5~6월 일반 선풍기와 에어서큘레이터 매출 비중은 각각 62 대 38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42 대 58로 비중이 역전됐다.

에어서큘레이터의 장점은 에어컨과 함께 쓰면서 드러났다. 에어컨 밑에 두면 에어서큘레이터가 냉기를 흘려보내 빠르게 실내를 시원하게 해준다. 비싼 가격은 흠이다. 4만~5만원대인 일반 선풍기보다 2~3배 비싼 10만원 이상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