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의 창' 8월15일까지 연장…기회 놓치면 2년여 기다려야
화성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 발사 30일 이후로 세 번째 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와중에도 준비를 해온 미국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 발사가 최종 단계에서 차질을 빚으면서 이달 30일 이후로 또 연기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일 퍼서비어런스 발사 관련 트윗을 통해 로버를 발사체에 탑재하기 위해 준비하는 과정이 늦어져 30일 이후에나 발사가 시도될 것이라고 밝혔다.

퍼서비어런스를 아틀라스V 로켓에 실어 화성에 보내는 '마즈 2020 미션'은 당초 17일부터 발사될 수 있는 것으로 발표됐다가 20일, 22일 등으로 이미 두 차례나 연기된 바 있다.

화성 탐사선 발사는 지구와 화성의 공전 궤도와 주기, 거리 등을 고려해 '발사의 창'이 열리는 7월 중순부터 8월 초 사이에 발사해야 하며 이 시기를 놓치면 2년여를 더 기다려야 한다.

NASA는 당초 발사 목표일을 8월 11일까지로 제시했으나 발사계획이 늦춰진 뒤 이를 15일까지 연장하고 추가로 더 늘릴 수 있는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NASA는 발사가 2년 뒤로 늦춰지면 5억~30억 달러에 달하는 추가 비용이 발생해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추진해온 우주탐사 프로그램이 어긋날 수 있다는 절박감에서 코로나 19 확산으로 여러 시설이 폐쇄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발사준비를 강행해 왔다.

퍼서비어런스호가 늦더라도 발사되면 발사일에 관계없이 약 5억500만㎞를 날아가 내년 2월 18일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Jezero) 크레이터'에 착륙해 고대 생명체 흔적을 찾고 지구로 가져올 토양 샘플을 준비하는 등의 탐사를 시작하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