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하루만 맡겨도 이자 쌓이는 '플러스박스' 출시

케이뱅크는 1일 하루만 맡겨도 이자가 쌓이는 '플러스박스' 서비스를 선보였다.

아무런 조건 없이 하루만 보관해도 일 단위의 금리 혜택을 제공하며, 여유자금이 생기면 언제든 추가 불입이 가능하다.

금리는 연 0.70%이며, 설정 한도는 최대 1억원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매일 쌓이는 누적이자 혜택을 바로 확인할 수 있어 여윳돈을 굴리는 재미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