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금융사고에 관리 감독 문제 다룰 전망

감사원이 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

정기 감사로 금융감독기구의 운영 실태가 주요 점검 대상이다.

잇따라 발생한 금융사고와 관련한 금융당국의 관리 감독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전망이다.

금융권에서는 대규모 원금손실을 부른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과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등 금융소비자 피해 사례가 잇따라 발생했다.

감사원은 애초 지난 2∼3월 감사를 시작하려고 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감사 개시 시점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그사이 특히 금감원을 상대로 한 감사 준비를 꾸준히 해왔다.

감사원 관계자는 "두배까지는 아니더라도 예년보다 많은 인원이 금감원 감사에 투입됐다"고 말했다.

감사원, 금융위·금감원 감사 돌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