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항서 화물열차 첫 상업운행

1일 경북 포항 영일만항에서 화물열차가 처음으로 상업운행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11시 25분께 영일만항 철송장에서 컨테이너 40개를 실은 화물열차가 인입 철도를 따라 항만 밖으로 이동했다.

운송 품목은 주로 동남아에서 수입해 국내 발전소에 납품하는 나무 펠릿이다.

화물열차는 영일만항 인입 철도를 통해 주 6회 운행한다.

인입 철도는 항구나 산업단지와 같은 특정 지역 안에서 물품을 기차로 수송할 수 있도록 만든 기찻길을 가리킨다.

정부와 철도시설공단은 2013년 11월부터 1천696억원을 들여 포항 흥해읍 이인리 포항역에서 흥해읍 용한리 영일만항까지 11.3㎞ 단선철도를 만들어 지난해 12월 6년 만에 개통했다.

그동안 도로에만 의존한 화물 운송에 철도를 이용할 수 있어 항만 접근성이 높아졌다.

시는 연내에 운행 횟수를 주 20회까지 늘리기 위해 대형화주, 선사, 한국철도공사 등과 협의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영일만항 물류 운송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돼 앞으로 북방교역이 활성화하면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 영일만항서 화물열차 첫 상업운행

포항 영일만항서 화물열차 첫 상업운행

포항 영일만항서 화물열차 첫 상업운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