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타당성 통과…5년간 추진
중소 철강사 기술력 강화에 1천354억원 투입

산업통상자원부는 '철강 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1천354억4천만원을 투입해 추진한다.

이 사업은 중소 철강사들이 미래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 철강 산업 생태계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사업 내용은 고부가가치화 기술개발, 친환경 자연 순환 기술개발, 산업공유자산(실증 장비 구축·기업 간 협의체 운영·사업운영지원단 설치) 등으로 구성됐다.

산업부는 올 하반기 내 과제별 상세 기획을 마무리하고,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될 사업운영지원단을 구성할 방침이다.

김완기 산업부 소재부품장비산업정책관은 "경북, 전남, 충남 등 철강 산업 주요 거점 지자체와 업계·연구계가 협력해 철강 중소기업이 필요로하는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도출했다"면서 "예비타당성 통과로 중소·중견 철강사가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