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400명 설문

5%는 "올해보다 내려야"
내년도 최저임금을 놓고 경영계와 노동계가 법정 시한(6월 29일)을 넘겨 격론을 이어가는 가운데 중소기업 근로자 절반 이상이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30일 제2차 노동인력위원회에서 발표한 ‘2021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 근로자 의견 조사’ 결과다. 이 조사는 지난 18~23일 중소기업 근로자 4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중소기업 근로자의 51.7%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 수준으로 동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올해보다 인하해야 한다는 응답도 5%였다. 지난해 같은 조사 때 나온 동결 또는 인하 의견(23.1%)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내년에도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은 43.3%였다.

당장의 임금 인상보다 고용 유지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현장 근로자들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상황의 어려움을 체감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노·사·정이 고용을 유지하는 대신 최저임금을 동결하도록 합의하는 것에 대해서는 63%가 찬성했다. 반대는 11.8%였다. 정부의 가장 시급한 노동정책으로는 고용 유지(83.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