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노사가 임금 및 단체협상을 타결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금을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하나은행 노사는 30일 1년 이상 끌어온 임단협을 끝내고 상생을 위한 공동선언을 했다. 하나은행 노사는 2019년 임단협을 지난 2월에야 시작했다.

한동안 협상이 지지부진했지만 최근 지성규 행장이 최호걸 노조위원장(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EB하나은행지부)과 만나면서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는 공동선언을 계기로 화합과 협력의 노사문화를 정립하고 코로나19사태로 어려워진 금융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조직 경쟁력 강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노사는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사회적 약자를 돕기 위한 공동기금을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임금 인상 소급분 가운데 직원들이 5만원씩 기부하고 은행도 같은 금액을 내놓기로 했다. 하나은행 노조는 침체된 지역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해 성과급 일부를 온누리상품권으로 받기로 했다. 지 행장은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사가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