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농가 "21∼26원 인상해야"…우유업계 "인하·동결해야"

낙농가와 우유업계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원유가격 협상 시한이 다음 달 21일까지로 연기됐다.

낙농진흥회는 30일 오후 낙농가와 우유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낙농가와 우유업계 대표들은 다음 달 7일 원유 기본가격조정협상위원회 회의를 열어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우유 원유가격 조정 협상 연장…낙농가·우유업계 이견 '팽팽'

그러나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어 합의안이 쉽게 도출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낙농가는 지난해 생산비가 오른 만큼 ℓ당 21∼26원을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원유의 기본 가격은 통계청에서 매년 5월 발표하는 우유 생산비의 10% 범위에서 정해진다.

우유 생산비 증감률이 ±4% 미만이면 2년마다 협상이 이뤄진다.

지난해에는 우유 생산비가 2017년 대비 1.1% 증가해 협상이 없었던 만큼 올해는 반드시 협상을 해야 한다.

낙농가는 2017∼2019년 증가한 생산비 누적 금액인 ℓ당 23.87원에 ±10%를 적용한 21∼26원을 인상 범위로 보고 있다.

그러나 우유업계의 입장은 다르다.

흰 우유 생산으로 인한 적자 폭이 작지 않고, 특히 올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우유 소비가 위축돼 원유 가격을 인상할 수 있는 여력이 없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상당 기간 연기되면서 우유 급식이 중단돼 우유업계가 상당한 타격을 받았다는 입장이다.

우유업계는 원유 가격을 인하하거나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양측은 지난달 말부터 5차에 걸쳐 회의를 열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다음 달 21일까지 추가 협상을 하기로 했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가 큰 상황"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