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주택 사과나무서 확진…방역망밖 소면적 재배주민 조사 착수
주택 정원수서 과수화상병 첫 발생…경기 6개 시군 62곳 확산세

'과수 구제역'으로 불리는 과수화상병이 경기, 강원, 충청, 전북 일대로 확산하는 가운데 경기도 양주에 있는 일반주택 정원수에서도 확진 사례가 나왔다.

과수화상병이 과수 농원 이외의 지역에서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과수화상병 예찰 결과, 도내 6개 시군 내 62곳 23.5㏊에서 사과·배 나무가 확진됐다고 30일 밝혔다.

시군별로는 안성 47곳 20㏊, 파주 3곳 1.8㏊, 이천 4곳, 0.02㏊, 양주 1곳, 0.01㏊, 광주 3곳 0.6㏊, 연천 4곳 1.1㏊ 등이다.

이 중 광주와 양주에서는 올해가 첫 발생이다.

특히 양주 사례는 이달 초 일반주택에서 정원수로 키우는 사과나무 4그루에서 확진된 것이다.

과수화상병은 2015년 안성에서 최초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과수 농가에서만 발생했기 때문에 이번 과수원 외 발생에 농정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방역망 안에 있는 농가와 달리, 일반 주택은 방역망 밖에 있어 관리, 예찰, 신고, 방제 등 대응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는 0.1㏊ 미만의 소면적 사과나무 재배 주민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또 29개 시군, 1천806개 농가에 대해서도 다음 달 6일부터 17일까지 3차 예찰을 추진한다.

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한번 걸리면 방제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과수원을 청결하게 관리하고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빨리 신고해 매몰 처리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신속한 신고(☎1833-8572)를 당부했다.

주택 정원수서 과수화상병 첫 발생…경기 6개 시군 62곳 확산세

한편, 의심 신고 가운데 양평, 포천, 연천, 안성 등 4개 시군 8건은 가지검은마름병으로 판정됐으며 안성, 광주 등 2건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배 나무의 잎·꽃·가지·과일 등이 화상을 입은 것처럼 검거나 붉게 마르는 병으로, 치료약제가 없어 매몰 처리하고 있다.

비슷한 현상을 보이는 가지검은마름병은 화상병보다 확산 속도가 느리지만 역시 치료 약이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