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개인 상품판매…단체여행 막은 한한령 해제와 무관"
중국 온라인 여행사 '방한상품' 판매…"코로나19 이후 이용"(종합)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한국 관광상품 판매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국내 유명 호텔과 관광지를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을 판매하는 것이다.

한국관광공사는 다음 달 1일 중국의 대표적인 여행기업 트립닷컴그룹의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携程)과 공동으로 한국 관광상품을 판촉하는 라이브 커머스 '슈퍼보스 라이브쇼'를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슈퍼보스 라이브쇼에는 트립닷컴의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량젠쟝(梁建章) 회장이 직접 출연하며, 중국이 아닌 해외 목적지 상품이 이 라이브쇼에서 방송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한국특집 쇼에서는 인터콘티넨털, 쉐라톤, 신라호텔 등 국내 유명 호텔 및 에버랜드, 남이섬, 스키장을 비롯한 여행상품 60여 개가 중국 메신저 '위챗'과 씨트립을 통해 판매된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쇼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관리와 안전을 증명하는 한편 일상적인 교류가 회복되는 대로 한국이 인기 관광목적지가 될 것이라는 중국 여행업계의 기대를 방증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상품 이용은 코로나19에 따른 출·입국 제한 등 제반 상황이 해결된 이후에나 가능하다.

6~9개월의 이용기한 내 사용하지 못하면 전액 환불 처리된다.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한국과 중국 간 관광을 비롯해 일상적인 교류는 멈춘 상태다.

한국관광공사는 일각에서 이번 쇼를 두고 중국이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반발해 발동한 한국에 대한 단체관광 여행상품 판매중단 등 한한령(한류 제한령·限韓令)이 해제되는 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는 것에 대해서는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한한령은 단체여행객 상대의 패키지 상품을 겨냥한 것"이라며 "이번 쇼는 개인에게 호텔과 관광시설 등 단일 여행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어서 한한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그동안 슈퍼보스 라이브쇼는 지난 3월 2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총 15차례 방송됐다.

회당 평균 거래액은 4천만위안(약 68억원)이며 현재까지 누계판매 금액은 6억위안(약 1천20억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