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말고기 판매점 품질보장 인증제 추진

제주에서 판매되는 말고기 품질 보장을 위해 인증제도가 도입된다.

제주도는 경주 퇴역마(馬·더러브렛종) 식용 판매를 막기 위해 '제주 말고기 판매 인증점' 지정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제주에서는 더러브렛종을 제외한 제주마와 제주산마, 비육마를 말고기로 판매하게 돼 있다.

그간 경주용으로 퇴역한 더러브렛종이 일정 비육 기간 없이 식용으로 이용돼 제주산 말고기 전체에 대한 이미지가 훼손되고 말고기 소비 감소로 이어져 왔다.

말고기 판매 인증점으로 지정되려면 제주마와 제주산마, 비육마를 식용으로 이용하는 점과 도축 검사증명서, 거래명세표 등을 담당 공무원이 수시 확인 가능해야 한다.

또 경주마로 이용된 제주마와 제주산마는 퇴역 후 3개월 이상 비육해 도축·판매가 이뤄져야 한다.

도는 다음 달 17일까지 말고기 전문 인증점 지정 신청을 받고 8월 7일까지 현장 점검을 벌인 후 인증점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도는 제주 말고기 전문 인증점에 언론 홍보와 각종 행정지원을 해 줄 예정이나 지정 업소는 정기 점검과 수시 점검을 받아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