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위 PCS 업체 창저우 쿤란 지분 19% 확보
현지에서 전력변환장치 사업 본격화
LS일렉트릭, 中 ESS 시장 정조준…현지 업체 지분 투자

LS일렉트릭이 중국 ESS(에너지 저장장치)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지 PCS(전력변환 장치) 업체 창저우쿤란의 지분 19%를 사들였다.

LS일렉트릭은 창저우쿤란의 지분 19%를 1052만위안(약 18억원)에 취득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은 LS일렉트릭이 중국 ESS 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 배터리 기업 나라다와 지난해 체결한 포괄적 사업 제휴의 일환이다. 쿤란과의 협업을 통해 ESS용 PCS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지분 인수 협상은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이뤄졌다. 회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대면 협상이 불가능했다”며 “여러 차례 화상회의를 통해 의견을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계약도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사진)은 용산 LS타워에서, 주바오이 나라다 총재, 위종란 쿤란 동사장은 LS일렉트릭 상하이 법인에서 디지털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LS일렉트릭은 PCS의 핵심 부품인 PEBB(전력변환블록)을 창저우쿤란에 수출할 예정이다. 창저우 쿤란이 이 부품을 활용해 PCS를 만드는 게 다음 수순이다. 여기에 나라다의 배터리를 얹어 ESS 완제품을 만든 후 이를 중국 전역에 판매할 예정이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