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킵스 "비말차단용 마스크 하루 90만개 공급"

마스크 생산업체인 웰킵스는 30일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를 하루 90만개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웰킵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무더위까지 이어지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외품 허가를 받은 비말 차단용 마스크 2종을 하루 90만개씩 월 2천200만개로 생산량을 확대하고 공급하기로 확정했다"고 말했다.

웰킵스는 "생산량과 공급량을 확대하며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CU, 세븐일레븐, GS25, 이마트24 등 편의점 등으로 오프라인 채널과 온라인 채널을 확장해 본격적인 판매에 나설 것"이라고 소개했다.

웰킵스는 기존 입체형 비말 차단용 마스크 생산량을 하루 20만개에서 40만개로 늘리고 평판형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하루 50만개 생산할 계획이다.

웰킵스는 건영크린텍, 파인텍, 케이엠 등과 함께 비말 차단용 마스크 제품을 의약외품으로 식약처에서 허가를 받고 지난 8일 가장 먼저 제품 판매에 나섰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비말을 통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사용되는 제품으로, 입자차단 성능은 KF 기준으로 50∼80% 수준이지만 일반보건용 마스크보다 착용 시 호흡하기 편하다는 장점 때문에 관심을 끌었다.

웰킵스는 입체형 비말 차단용 마스크 외에 평판형 비말 차단용 마스크도 판매한다.

평판형 마스크는 수술용(덴탈형) 마스크와 같이 얇은 일자형 마스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