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 항만·어항공사 표준시장단가 2.09% 올라

올해 하반기 항만과 어항 공사에 적용되는 표준시장단가는 상반기보다 2.09% 높게 책정됐다.

해양수산부는 2018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지방청, 지방자치단체, 항만공사에서 계약한 100억원 이상 공사 59건의 설계·계약·입찰·시공단가를 바탕으로 모두 332건의 공사항목에 대한 표준단가를 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단가가 산정된 공사 종류는 올해 상반기와 같은 332종이지만 물가 등이 반영돼 가격이 상반기보다 2.09% 상승했다.

해수부는 매년 상·하반기 2차례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부와 계약한 공공이나 민간 건설공사의 종류별 계약단가, 입찰단가, 시공단가 등을 토대로 단가를 산정하고 공고한다.

해수부는 "표준시장단가를 공고함으로써 항만·어항공사의 건설 단가를 현실화하고 있다"면서 "시공 품질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반기 표준단가는 다음 달 1일 해양수산부 홈페이지(www.mof.go.kr)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