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그룹은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조직개편과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반도그룹은 앞으로 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 양축으로 그룹을 운영하면서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건설부문은 박현일·김용철 대표가 맡아 운영하고, 투자운용부문은 최근 영입한 김호균 대표 체제로 운영한다.

그룹에 따르면 박 대표는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으로 2015년 반도건설에 입사해 2017년 대표이사에 오른 전문경영인이며 김용철 대표는 20년 넘게 반도에 근무하며 '반도유보라' 성공을 이끈 인물이다.

김호균 대표는 영국 웨일스대 법학석사, 버밍엄대 경영학석사 출신으로 하나은행을 거쳐 금호그룹 전략경영본부 CFO(최고재무책임자)를 지낸 재무·법률전문가다.

반도그룹 창립 50주년…"조직개편·사업다각화로 새 도약"

반도그룹은 창립 50주년에 맞춰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고 했다.

기존 주택사업 외에 공공토목(SOC), 해외개발사업, 레저사업, 신사업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그룹 창업자인 권홍사 회장은 "주변의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조직개편과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문경영인이 독립적으로 전문성을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