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소비행태 변화 설문…"중소유통 위축세 지속" 전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수도권 소비자들의 온라인 채널 이용 빈도가 이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5월 11~13일 수도권 20대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이후 소비행태 변화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 사태 이후 온라인쇼핑몰, 전화배달주문, 음식배달앱 등 온라인 채널을 더 자주 이용했다는 응답이 48.8%, 덜 이용했다는 응답이 16.0%로 나왔다고 30일 밝혔다.

"수도권 소비자 49%, 코로나19 발생 후 온라인 더 자주 사용"

반면, 점포를 직접 방문하는 오프라인 채널은 이전보다 이용 빈도가 감소했다는 비율이 54.0%, 증가했다는 비율이 12.2%로 온라인 채널과 대조를 보였다.

코로나19 종료 이후 이용의향 조사에서도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소비자들은 온라인 채널을 더 자주 이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 이용+이용 증가' 응답자 비율은 온라인 유통 부문(55.2%)이 중소기업 유통 부문(7.0%)과 대기업 유통 부문(4.2%)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코로나19 종료 이후 이용을 재개하거나 늘리겠다는 응답은 대기업 유통(41.4%)이 온라인 유통(27.6%)과 중소 유통(23.6%)보다 높았다.

연구원은 "대형마트, 창고형 마트 등 식료품 위주 대기업 유통 업태는 코로나 충격에서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중소 유통 부문의 점유율은 크게 하락해 폐업, 고용감축 등 구조조정 과정이 급속히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수도권 소비자 49%, 코로나19 발생 후 온라인 더 자주 사용"

신기동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유통산업의 구조 재편이 가속할 전망"이라며 "재난기본소득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비대면 소비습관 고착화를 늦춰 골목상권의 회복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