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대조건은 까다로워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은행, 카드회사 등 금융회사가 이자를 더 붙여주겠다며 마케팅 전쟁을 벌이고 있다. 첫 계좌 거래를 트거나 제휴 핀테크(금융기술) 플랫폼을 활용한다고 약속하면 예·적금 이자를 더 주는 방식이다. 네이버파이낸셜과 카카오페이 등 ‘빅테크’ 업체의 대대적인 공세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신한금융은 최근 최대 연 8.3%의 이자를 지급하는 ‘신한플러스 멤버십 적금’을 50만 계좌 한도로 팔고 있다. 월 30만원까지 납입 가능한 6개월 만기 자유적립식 적금으로 기본 금리는 연 1.2%다. 자동이체를 신한은행 계좌에 연결해두고, 최근 3개월간 적금에 가입한 적이 없다면 연 0.3%포인트씩 우대금리를 더 준다.

별도로 멤버십인 ‘신한플러스 멤버십’에 가입하고, 신한체크카드를 발급받아 사용하는 등 신한금융 계열사를 이용하는 조건을 모두 충족하면 납입금액의 연 6.5%까지 현금 혹은 마이신한포인트 등으로 지급한다. 실질 최고 금리가 연 8.3%나 되는 셈이다.

신한카드와 애큐온저축은행이 손잡고 내놓은 특판 정기적금은 기본금리가 연 2.2%다. 애큐온 저축은행 멤버십 가입, 신한카드 발급 후 사용 등의 조건을 채우면 최대 연 4.1%의 보너스 금리를 얹어 준다.

SC제일은행과 삼성카드도 최근 연 7.0%까지 이자를 지급하는 ‘부자되는 적금’을 내놨다. 기본금리인 연 1.6%에 삼성카드에 신규 가입해 실적을 채우면 최대 연 5.4%포인트의 이자를 더 지급한다.

그런데 생각보다 우대금리 혜택이 ‘짜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소비자가 우대를 위한 조건을 채우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카드사 제휴 상품에는 대부분 ‘가입 후 30만원 이상 사용’ 등의 실적 조건과 ‘최근 6개월간 이용 경력이 없을 것’ 등 최초 가입 조건이 붙어 있다. 가입 시 혜택을 주는 기존 상품에 비해 큰 혜택이 아니라는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카드사 연계 상품은 대부분 첫 가입과 사용 실적 등 까다로은 조건을 만족해야 우대 혜택을 준다”며 “핀테크사 혜택은 제한이 없는 데 반해 카드사와 은행 등은 까다로운 상품 심사를 받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