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가 반등에 성공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따르면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1%(1.21달러) 상승한 39.7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인터컨티넨탈익스체인지(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같은날 오후 3시30분(현지시간) 기준 배럴당 1.17%(0.48달러) 오른 41.50달러에 거래 되고 있다.

미국을 포함해 대부분의 국가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2차 셧다운'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의 수요 회복 기대가 높아지며 유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주말 사이 발표된 중국의 5월 공업이익은 전년 대비 6%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오름세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