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이 개인형 퇴직연금(IRP) 고객을 확보하고자 수수료 인하에 나선다.

농협은행은 다음 달 1일부터 적립 IRP의 수수료율을 낮춘다고 30일 밝혔다.

IRP는 납입 재원에 따라 기업 퇴직금에서 나오는 퇴직 IRP와 본인 여유자금으로 넣는 적립 IRP가 있다.

농협은행 IRP 수수료는 퇴직 IRP와 적립 IRP 모두 평가금액이 1억원 미만일 때는 평가금액의 0.37%, 1억원 이상일 때는 평가금액의 0.35%였다.

1일부터는 적립 IRP 수수료를 평가금액이 1억원 미만일 때 0.27%, 1억원 이상일 때는 0.24%로 낮추기로 했다.

비대면으로 가입하면 0.20∼0.22%까지 수수료율이 낮아진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인하된 수수료율은 업계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농협은행은 또 1년에 한 번 돌아오는 수수료 계산 시점에 누적 수익이 없거나 손실이 났을 때는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단 계약 유지 4년째가 돼야 한다.

농협은행은 이어 젊은 가입자를 늘리고 장기 운용을 유도하고자 일부 수수료 할인항목을 더했다.

IRP를 원리금이 보장되지 않는 펀드형으로 가입하거나, 수익금을 한 번에 받지 않고 연금형으로 받기를 신청한 고객은 수수료 가운데 운용관리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만 40세 이하 고객은 수수료 가운데 운용관리 수수료를 20% 할인해준다.

농협은행은 지금까지 2년차 가입 고객은 수수료의 10%를, 3년차 가입 고객은 12%를, 4년차 가입 고객부터는 15%를 할인해왔다.

다음 달 1일부터는 장기 가입 고객을 더 우대하고자 7년차 할인율 18%, 10년차 할인율 20%를 신설했다.

NH농협은행, 개인형 퇴직연금 수수료율 인하…"최저 0.2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