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기업심리 5개월 만에 반등…비제조업은 두 달째 상승
코로나에도 6월 기업심리 개선…"정책효과·경제활동 재개 영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6월 기업심리가 개선됐다.

정부 정책 효과와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의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전체 산업의 업황 BSI는 56으로, 한 달 전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두 달 연속 상승했으나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9년 3월(58)보다도 낮은 수치다.

BSI란 기업가의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지표로, 부정적이라고 답한 곳이 긍정적이라고 본 업체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수치가 낮을수록 기업 체감경기가 나쁘다는 뜻이다.
코로나에도 6월 기업심리 개선…"정책효과·경제활동 재개 영향"

제조업 업황 BSI는 전 달보다 2포인트 오른 51이었다.

5개월 만에 반등이다.

하지만 이 수치 역시 2009년 3월(56)에 못 미친다.

전자·영상·통신장비 업황 BSI(69)가 7포인트, 전기장비 BSI(54)가 13포인트 올랐다.

다만 전방산업(자동차)의 부진으로 1차 금속 업황 BSI(37)가 15포인트 내렸다.

기업규모별 BSI는 대기업(58)과 중소기업(45)이 1포인트, 4포인트씩 올랐다.

기업형태별로는 수출기업(59)은 6포인트 상승했으나 내수기업(47)은 전달과 같았다.

한은 관계자는 "스마트폰 수출과 가전제품 판매가 증가하면서 전자·영상·통신장비와 전기장비 등 일부 업종에서 중소기업의 판매가 늘었다"며 "수출 금액이 전체 매출의 50% 이상인 수출 기업은 업황이 좋았는데, 특히 내수 판매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으뜸 효율 가전제품 구매 비용 환급 정책 등으로 국내 가전제품 제조업체의 3∼6월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약 2.3배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에도 6월 기업심리 개선…"정책효과·경제활동 재개 영향"

서비스업이 속한 비제조업 업황 BSI는 5월보다 4포인트 올라 두 달 연속 상승하면서 60을 기록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유류비가 오른 영향으로 운수창고업(-8포인트) 등이 하락했으나 건설업(+11포인트), 도소매업(4포인트) 등을 중심으로 올랐다.

향후 BSI 전망도 일제히 올랐다.

7월 전 산업 업황 BSI 전망 지수는 2포인트 오른 55였다.

제조업은 2포인트 오른 51, 비제조업은 3포인트 오른 59였다.

이번 조사는 6월 15∼22일 전국 3천170개 법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하지만 앞서 지난 29일 대한상공회의소는 2천4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3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기존 최저치인 글로벌 금융위기(2009년 1분기) 때와 같은 5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8포인트 폭락을 기록한 전분기(57)보다 2포인트 하락했다.

대한상의는 "진정세를 보이던 국내에서 n차 감염사례가 늘면서 2차 유행에 대한 기업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며 "사태 장기화로 자금 조달도 원활치 않아 극심한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제조업 체감경기 전망은 여전히 어두운 국면에서 벗어나지 않고 있는 셈이다.

한편 기업심리지수에 소비자동향지수를 합성한 경제심리지수(ESI)는 5.3포인트 오른 63.1이었다.

2019년 2월(+5.8포인트)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이다.

반면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5.2포인트 내린 56.4로, 역대 최저 수준이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기업과 소비자의 체감 경기가 크게 하락해 ESI 순환변동치도 크게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코로나에도 6월 기업심리 개선…"정책효과·경제활동 재개 영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