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오늘 이사회…인도네시아 석탄화력발전 사업 운명 결정

한국전력이 추진 중인 인도네시아 자바(JAWA) 9·10호기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사업의 운명이 30일 결정된다.

한전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어 자바 9·10호기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단일 안건으로 상정, 심의한다.

앞서 한전 이사회는 지난 26일 이 사업을 안건으로 올렸으나, 의결을 보류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자바섬 서부 반튼주에 총 2천MW(메가와트) 석탄화력발전소 2기를 짓는 대형 프로젝트로, 총사업비만 34억6천만달러(4조1천억원)에 달한다.

한전과 인도네시아 파워(인도네시아 전력청 자회사), 인도 발전 및 석유 전문기업 바리토 퍼시픽이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들어 추진하며, 두산중공업이 발전소 건설에 참여한다.

두산중공업의 사업 수주분은 1조6천억원이며, 한전은 지분(15%) 투자 방식으로 5천100만달러(약 620억원)를 투입한다.

그동안 환경단체들은 이 사업이 수익성이 없을뿐더러 막대한 온실가스 생산으로 환경오염을 일으킨다며 한전에 투자 중단을 촉구했다.

이에 한전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의 2차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것은 사업성이 있다는 의미이며, 국제 환경 기준에 맞춰 추진된다고 강조해왔다.

한전 관계자는 "이 사업은 수익성뿐만 아니라 인건비, 금융비용 같은 부가가치 유발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한국이 빠지면 결국은 다른 국가가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 안팎에선 이날 이사회에서 안건이 통과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지난 26일 의결 보류 후 나흘 만에 다시 임시 이사회를 소집한 것은 '더는 의결을 미룰 수 없다'는 의지가 깔렸다는 해석에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