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만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2020년도 무지개 돌봄사원 2천700명을 채용한다고 29일 밝혔다.

무지개 돌봄사원은 LH 임대주택에서 주택관리 보조, 가사 대행 등 다양한 생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니어 사원이다.

LH는 지난해 4개 직무에 2천명의 무지개 돌봄사원을 채용한 데 이어 올해는 주택관리 보조 직무에만 2천700명을 모집한다.

LH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 위기 극복과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등 경제활동 촉진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채용 인력은 LH 임대단지 관리사무소에서 단지 환경정비, 임대관리 보조, 주민공동시설 운영지원 등 업무를 수행한다.

LH는 올해 건설임대주택뿐 아니라 매입임대 주택에도 돌봄사원 100명을 배치해 위생·주차·위험·민원 등 점검 업무에 투입한다.

근무 기간은 9∼12월 약 4개월이며 하루 4시간, 주 5일 근무로, 급여는 월 89만원 수준이다.

LH 임대주택 입주민을 1순위로 우선 채용하며 1순위 미달인 지역은 2순위로 일반인을 채용한다.

권역별로 다음달 7∼10일 지원서를 접수하며 31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자세한 내용은 LH 홈페이지(www.lh.or.kr)나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홈페이지(www.kordi.or.kr)를 참고하면 된다.

전화 문의는 LH 콜센터(☎ 1600-1004)나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콜센터(☎ 1833-3185)로 하면 된다.

LH, 60세 이상 '무지개 돌봄사원' 2천700명 채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