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는 29일 7개 지역관광공사(RTO)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상대적으로 여유롭고 안전하게 국내 여행을 할 수 있는 '언택트관광지 100선'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상은 경기 평택 바람새마을 소풍정원을 비롯해 경북 영덕 벌영리메타세콰이어길, 대전 한밭수목원, 부산 황령산, 서울 몽촌토성, 인천 교동도, 제주 고살리 숲길 등이다.

관광공사는 이들 관광지를 ▲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 개별 여행 및 가족 단위 테마 관광지 ▲ 야외 관광지 ▲ 자체 입장객 수 제한을 통해 거리 두기 여행을 실천하는 관광지 등의 기준요건을 검토해 정했다.

관광공사는 이들 관광지를 다음 달 1~19일 진행하는 '2020 특별 여행주간'과 연계해 안전 여행문화를 확산시키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