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5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5원 상승한 1,205.1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달러당 4.4원 오른 1,205.0원으로 출발하고서 횡보 흐름을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 경제 재가동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번지면서 신흥국 통화나 주식 등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강해졌다.

코로나 재유행으로 미국 전역에서 봉쇄 조치가 강화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코로나 신규 환자가 급증하자 미 텍사스·플로리다주 등 일부 주에서는 이미 경제 활동 재가동 계획을 중단하거나 후퇴하는 조치를 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미국의 코로나 2차 확산에 따른 경제활동 재개 중단으로 위험선호 심리가 훼손돼 오늘 환율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124.01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21.06원)보다 2.95원 내렸다.

미국 코로나 재유행 우려에 원/달러 환율 상승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