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 보고서…2분기 주택구입태도 지수 20.7포인트 상승
5월 청년층 취업자 85만8천명…작년 동기보다 0.5% 감소
"서울시민 비대면소비 주 2.3회…음식·쇼핑·금융 순"

서울시민 10명 중 7명꼴로 비대면 방식의 소비를 하고 있으며 평균 이용횟수는 주당 2.3회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민의 주택 구입 태도 관련 지수는 큰 폭으로 상승했다.

서울연구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2/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비대면 경제' 보고서를 29일 발표했다.

◇ 비대면 소비 경험자들 "주간 평균 2.3회 이용"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시민 표본 조사 대상인 1천200명 가운데 비대면 소비활동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4.7%였다.

비대면 소비는 소비자가 판매자와 직접 대면하지 않고 비대면을 통해 구매 활동 및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뜻한다.

비대면 소비 경험이 있는 이들의 주간 평균 이용 횟수는 2.3회로 조사됐다.

이용 횟수별 응답 비율은 1회(36.3%), 2회(29.6%), 3회(20.5%), 5회 이상(9.2%), 4회(4.5%) 순으로 분포됐다.

이용 분야는 '음식'(54.0%), '쇼핑'(37.2%), '금융'(6.6%) 순이었다.

비대면 소비활동을 하는 이유로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음'(42.6%),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대인 접촉 부담'(28.2%), '편리한 결제'(15.4%) 등이 주로 꼽혔다.

유경험자의 80.1%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비대면 소비활동을 하겠다고 답했다.
"서울시민 비대면소비 주 2.3회…음식·쇼핑·금융 순"

◇ 소비자태도지수·주택구입태도지수 전 분기보다 상승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분기 86.1로 전 분기보다 3.3포인트 올랐다.

소비자태도지수는 100을 넘으면 경제 전망이나 소비지출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다.

그러나 소비자태도지수의 구성 요소 중 하나인 '현재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보다 1.3포인트 하락한 72.4를 기록했다.

미래 생활 전망을 나타내는 '미래생활형편지수'는 전 분기보다 5.9포인트 오른 91.3으로 나타났다.

이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둔화 기대, 긴급재난지원금과 같은 경기부양정책의 영향 등으로 생활 형편이 개선될 것으로 보는 가구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연구원은 해석했다.

'내 집 마련' 욕구를 나타내는 주택 구입 태도지수는 73.5로 전 분기보다 20.7포인트나 올랐다.

1분기 큰 폭으로 하락했던 이 지수는 매물 소진, 풍부한 유동성 등에 힘입어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5월 서울의 전체 취업자 수는 503만3천명으로 작년 동기(510만7천명)보다 1.4% 줄었다.

전체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기준으로 지난해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11개월 연속 증가하다 4월부터 하락세로 전환했다.

5월 서울의 청년층 취업자 수는 85만8천명으로 작년 동기(86만2천명)보다 0.5% 감소했다.

올해 1∼5월 평균치는 작년 동기 대비 -2.3%를 기록했다.
"서울시민 비대면소비 주 2.3회…음식·쇼핑·금융 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