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형태로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의 약 85%가 소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의 긴급재난금 소진율 질의에 "정부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로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총 9조6000억원에 달한다"면서 "최근 기준으로 보면 이 중 85%(약 8조1600억원)가 사용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금이나 상품권으로 지급한 재난지원금의 경우 8월 말이 돼야 집계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최근 들어 지역 소상공인들 사이에선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반짝 호황을 누리던 골목상권이 다시 침체기로 접어든다는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