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보다 20조원 불어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식을 사기 위한 대기 자금으로 알려진 증권사의 투자자예탁금이 사상 처음 50조원을 넘어섰다. 연초보다 20조원 넘게 불어났다.

2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국내 증권사에 들어있는 투자자예탁금은 총 50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투자자예탁금은 증권사가 주식 투자자로부터 일시적으로 받아 보관하고 있는 돈이다. 언제든 주식투자로 이어질 수 있다. 투자자예탁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3월 중순 이후부터 줄곧 40조원을 웃돌다 이번에 처음으로 50조원을 넘어섰다.

특히 지난 25일에는 46조3000억원이었는데, 하루 사이 4조2000억원이 유입되면서 50조원을 거뜬히 넘어섰다. 하루 만에 예탁금이 4조원 이상이 증가한 것은 이례적이다.

일각에서는 내달 2일 상장을 앞둔 SK바이오팜 매수를 위한 대기 자금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SK바이오팜은 지난 23~24일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을 했다.

여기에 31조원이 몰렸는데 공모주를 사지 못한 일부 자금이 은행 등 '제자리'로 돌아가지 않고 주식 계좌로 들어왔다는 것이다. 예탁금 4조원 이상이 늘어난 26일은 SK바이오팜 청약 환불일과 일치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