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그룹 승계구도가 차남 조현범 사장으로 잡힌 것으로 보인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조현범 사장은 26일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로 아버지 조양래 회장의 지분(23.59%)을 모두 인수해서 최대주주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식매수 대금은 약 3천억원으로 추정되며, 조현범 사장이 기존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범 사장의 지분은 당초 19.31%로 형인 조현식 부회장(19.32%)과 같았지만 여기에 조 회장 지분을 더하면 43%로 늘어난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최대주주 일가 지분은 딸인 조희원씨 지분 10.82% 등을 포함해 모두 73.92%다.

국민연금이 5월 21일 기준으로 9.23%를 갖고 있다.

그동안 조현식 부회장은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을, 조현범 사장은 COO(최고운영책임자·사장)와 자회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후계구도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형제 사이엔 알력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동생인 조현범 사장이 실질적으로 경영을 맡아했으나 형인 조현식 부회장도 마냥 두고 있진 않았다고 재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 사위인 조현범 사장은 배임수재 및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기소돼서 4월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추징금 6억1천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지난 23일엔 갑자기 일신상의 이유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직을 사임했다.

사장직은 유지하면서 대표이사직을 사임한 것은 앞으로 재판을 앞두고 반성하는 신호라는 해석이 나왔다.

일각에선 조현식 부회장이 누나 등과 함께 반격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내놓는다.

국민연금도 변수다.

조 부회장은 최근 누나에게 1억여원 허위 급여를 지급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