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대상으로 3천억원 규모의 무기명식 무보증 전환사채(CB)를 발행하기로 했다고 29일 공시했다.

표면이자율과 만기이자율은 7.20%다.

만기일은 2050년 6월 30일이다.

전환가액은 주당 5천원이다.

전환에 따라 발행될 주식 수는 6천만주로, 전체 주식 총수 대비 비율은 21.18%다.

회사 측은 "발행금액 3천억원 중 2천500억원은 차입금 상환(1천500억원)과 운영자금(1천억원)으로 사용하고 500억원은 에어부산 영구전환사채 인수대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