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도시가스 요금 가구당 2000원 싸진다

7월1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가구당 2000원 가량 싸진다.

29일 산업통산자원부에 따르면 서울시 소매요금 기준으로 도시가스 요금이 평균 13.1% 내린다고 밝혔다. 모든 용도의 도시가스 평균 요금은 현행 메가줄(MJ·가스사용 열량 단위) 당 15.24원에서 약 2원 내린 13.25원으로 조정된다.

용도별로 보면 주택용은 11.2% 인하된다. 가구당 요금은 월평균 여름철 2000원, 겨울철에는 8000원씩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일반용은 12.7% 인하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도시가스 요금이 월평균 3만원가량 줄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용은 15.3% 내린다.

요금 조정은 작년 7월 4.5% 인상 이후 1년 만이다. 최근 유가 하락에 따른 원료비 인하 등을 반영했다.

또 7월부터는 수소용 전기요금을 별도로 신설한다. 요금 적용 대상은 기존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등 차량 충전용 가스와 자동차 충전용 수소 제조에 사용하는 가스로 확대했다. 수송용 가스요금도 현행 메가줄당 14.08원에서 11.62원으로 17.4% 내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