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 주차장 유료화…카카오T 앱 이용시 하루 1만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카카오모빌리티의 'IT 주차시스템'을 도입해 내달 1일부터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에버랜드, 주차장 잔여대수 알려주는 IT주차시스템 내달 운영

IT 주차시스템은 실시간 주차 현황 데이터를 수집해 가장 빠르게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으로 방문자를 안내한다.

방문자가 카카오내비 앱에서 에버랜드를 검색하면 정문 주차장의 잔여 주차대수를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정문 주차장이 꽉 찰 것으로 예상되면 알림과 함께 다른 주차장을 추천한다.

이 시스템 운영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가 에버랜드 정문 주차장 입차 데이터를 인공지능(AI)의 한 분야인 머신러닝 기법으로 분석해 만차 예측 그래프를 만들었다.

에버랜드는 IT 주차시스템 도입과 함께 내달부터 정문 주차장을 유료화하기로 했다.

카카오T 모바일앱에서 정산하면 온종일 1만원에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다.

수익금은 주차장 인프라 개선과 지역 사회공헌기금으로 활용된다.

정문 주차장 이외의 나머지 주차장은 무료로 운영된다.

에버랜드, 주차장 잔여대수 알려주는 IT주차시스템 내달 운영

에버랜드는 또 정문에서 3㎞ 떨어진 11개 노선버스의 정류장을 정문 주변으로 이전해 버스정류장에서 내려 셔틀버스로 갈아타야 하는 고객들의 불편을 없앴다.

30여개 화장실도 올해 말까지 순차적으로 리뉴얼하기로 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이후 에버랜드를 많이 찾아 주실 고객들을 위해 다양한 편의시설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