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최저임금委 "내년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적용' 안한다"

내년도 최저임금도 종전대로 모든 업종에 대해 같은 금액이 적용된다.

29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한 3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 적용 안건을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됐다. 업종별 차등 적용에 대한 반대가 14표로, 찬성(11표)보다 많았다. 2표는 기권이었다.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 적용은 업종을 몇 개 집단으로 나눠 최저임금을 달리 적용하는 것을 일컫는다. 최저임금법은 최저임금위의 심의를 거쳐 업종별 차등 적용이 가능하다고 규정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취임 이후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오르자 경영계에서는 업종별 차등 적용을 강하게 요구해왔으나, 노동계는 업종별 차등 적용이 저임금 노동자 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기준을 정한다는 최저임금 제도의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