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발표…직장인 31만명↓
상용직 일자리도 14만개 줄어
지난달 제조업에서만 6만9000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위기가 서비스업에서 제조업으로 급속히 전이되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5월 사업체노동력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830만9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1만1000명(1.7%) 줄었다.

일자리 타격은 임시일용직 등 ‘약한 고리’에서 가장 컸다. 지난달 임시일용직은 173만5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0만1000명(5.5%)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서비스업의 고용 충격도 지속됐다. 지난달 숙박·음식업에서만 15만5000명(12.1%)이 일터를 떠났고, 교육서비스업에서도 근로자 6만9000명(4.2%)이 감소했다.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임시일용직에 한정됐던 코로나19 고용 충격 범위가 지난달엔 제조업과 상용직 일자리로도 확대되는 양상을 보였다. 제조업 일자리는 지난달에만 6만9000개(1.8%)가 사라졌다. 3월 -1만1000개, 4월 -5만6000개에 이어 감소폭이 매달 커지고 있다.

상용직 일자리는 지난 3월 8000개 줄어든 뒤 4월에는 13만3000개 급감했다가 지난달 -14만 개(0.9%)로 감소폭이 커졌다.

다만 전체 근로자 수는 전월보다 소폭 반등해 코로나19 고용위기가 바닥을 친 게 아니냐는 기대도 나온다. 5월 근로자 수는 4월에 비해 8만5000명 늘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