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 '화훼농가 돕자' 참여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사진)이 29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공기정화식물 아레카야자를 비롯한 관엽식물 화분세트를 서울·경기지역 보건소 24곳에 전달했다. 화분세트는 지역 화훼농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경기 양주시 장흥면 양주화훼단지에서 구입했다. 윤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자는 취지로 진행 중인 ‘플라워 버킷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했다.

플라워 버킷챌린지는 초·중·고교 입학식 졸업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돼 꽃 소비가 줄어들면서 지난 2월 박원순 서울시장 제안으로 처음 시작됐다. 윤 회장은 다음 주자로 김희근 벽산엔지니어링 회장과 김영호 일신방직 회장을 추천했다.

윤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방역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보건소 의료진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