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이용호 안진회계법인 고문 등 5명 옴부즈만 위촉

금융감독원은 29일 외부 전문가 다섯 명을 제5기 옴부즈만 위원으로 위촉했다. 은행 분야는 강경훈 동국대 경영학부 교수, 중소서민 분야 박창완 정릉신협 이사장, 금융투자 분야 이용호 안진회계법인 고문, 보험 분야 이제경 라이나생명 전무, 소비자 분야는 성영애 인천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맡았다. 옴부즈만 위원장에는 이 고문이 선출됐다.

금감원은 “신규 위촉된 옴부즈만 위원들은 금융업계와 학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전문가”라며 “금융산업 현장의 고충과 금융소비자의 불편을 해소하는 데 많은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금감원 옴부즈만 위원은 2년 임기의 비상임직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