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조사…경쟁력 유지 흔들
정부의 항공산업 지원 규모가 미국의 10% 수준인 3조원에 그치고 있다고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9일 자체 조사 결과를 인용해 발표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해외 주요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항공산업을 살리기 위해 대대적인 자금을 풀고 있다. 대표적으로 미국은 여객항공사 임금지원프로그램(PSP)을 통해 항공사에 250억달러(약 30조4000억원)를 지원하고 있다. 독일은 기간산업 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해 국적항공사인 루프트한자에 90억유로(약 12조원)를, 프랑스는 항공우주산업에 150억유로(약 20조원)를 풀면서 에어프랑스에 70억유로(약 9조5000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반면 한국은 대형 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2조9000억원, 저비용항공사(LCC)에 3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항공자산 대비 지원 비율을 비교해도 주요국과 차이가 났다. 한국 7개 항공사의 지원 비율은 7.1%로 미국 사우스웨스트(12.4%), 싱가포르항공(42.6%), 에어프랑스(22.8%)보다 크게 낮았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