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29일 명동 서울중앙우체국에서 규제자유특구심의위원회를 열어 규제자유특구 신규 지정을 논의했다.

이번에 규제자유특구를 신규로 신청한 지역은 모두 7곳이다. 부산 해양모빌리티,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강원 액화수소산업, 충남 수소에너지 전환,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경북 산업용 헴프 등이다. 이날 심의를 거친 특구계획은 다음달 6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리는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 여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특구 내 혁신기업 등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규제자유특구펀드 조성도 심의했다. 올해 하반기 420억원 규모로 시범 조성한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