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원/달러 환율이 하락해 1,200원 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2.0원 내린 달러당 1,198.6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4.4원 오른 달러당 1,205.0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하락세를 보인 환율은 1,200원대 부근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결국 1,200원 아래에서 마감했다.

환율이 1,200원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 24일(1,199.4원) 이후 3거래일 만이다.

반기 말을 맞아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 물량이 쏟아진 점이 환율 하락의 원인으로 꼽혔다.

시장은 최근 위안화 환율에 연동되는 원화 강세 분위기도 주목하고 있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미국 대선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부 경합지에서 생산하는 농산물을 중국이 사들이는 상황을 고려해 중국에 함부로 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며 "미·중 관계가 재평가되는 가운데 한국이 중국과 경제 공동 운명체로 묶였다는 점에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 압력을 받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기준 100엔당 1,119.30원으로 전 거래일 같은 시간 기준가(1,121.06원)에서 1.76원 내렸다.

원/달러 환율 소폭 하락해 1,200원 아래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