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공약…"전력수급기본계획 다시 넣어야"
강기윤 의원 "신한울 3·4호기 취소 아닌 보류, 한수원 답변"

강기윤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창원 성산)은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이 취소가 아닌 보류 상태라고 알려왔다"고 29일 밝혔다.

한수원은 현 정부가 짓지 않기로 결정한 신한울 원전 3·4호기 발전사업자다.

강 의원은 최근 한수원에 서면 질의서를 보내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최종적으로 취소된 것인지 또는 잠시 보류된 것인지를 물었다.

한수원은 답변자료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사업이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제외되었으나 정부로부터 취득한 발전사업 허가가 유효한 상태에서 사업을 종결할 경우 법적인 문제가 복잡하게 발생할 수 있어 사업을 보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신한울 3·4호기 건설 사업이 포함되면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산업자원부는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다시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신한울 3·호기 건설 재개를 공약했다.

강 의원 지역구인 창원 성산구는 국내 대표적인 원전 기업인 두산중공업 본사와 공장뿐만 아니라 협력업체들이 많이 포진해 있다.

강기윤 의원 "신한울 3·4호기 취소 아닌 보류, 한수원 답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