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여행, 한마음으로 준비합니다.

"
대한항공은 29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등 임직원 30여명이 직접 기내 소독 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독 작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에게 안전한 기내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임직원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마련됐다.

조원태 "안전한 비행 최우선"…임직원과 함께 기내 소독

소독 작업에 참여한 조 회장과 임직원은 기내 소독에 대한 안전 지침과 소독 방법에 대해 교육을 받은 후 손걸레와 살균제를 이용해 기내 좌석과 팔걸이, 안전벨트, 식사 테이블은 물론 창문과 화장실 등을 꼼꼼하게 소독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고객의 건강하고 안전한 비행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고객이 더욱 안심하고 탑승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조 회장과 임직원이 소독한 항공기는 전날 제주에서 출발해 김포에 도착한 A330 기종으로, 이후 국내선과 국제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법적 기준인 월 1∼2회보다 더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국내선 항공기에 대해 주 1회 이상 소독을 하고 있으며,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기와 인천에서 미주로 출발하는 항공기에 대해서는 별도의 소독 작업을 추가로 실시하고 있다.

조원태 "안전한 비행 최우선"…임직원과 함께 기내 소독

또 감염병 의심 증세를 보이는 승객의 탑승이 확인된 경우 항공기를 격리해 해당 승객이 이용한 좌석뿐 아니라 기내 전체에 대해 소독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사용하는 살균소독제(MD-125)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살균에 효과가 있는 소독약으로 국내 식약처와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허가한 안전한 제품이라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이 운영하는 전 여객기는 헤파(HEPA) 필터를 통해 가열 멸균된 공기를 기내에 공급하고 있다.

이 밖에도 승객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10일부터 일반석 후방 좌석부터 순서대로 탑승하는 '존 보딩'을 하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 탑승 전 발열 체크 등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