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물류 현장이나 집에서도 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비대면으로 협업하는 광장'이란 뜻의 디지털 사무 시스템 'G-square'(지스퀘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에 따르면 개인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으로도 업무를 할 수 있어서 회의는 대부분 화상회의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

회의 자료는 지스퀘어에서 공유하기 때문에 굳이 출력할 필요가 없어진다.

보고와 결재도 온라인으로 전환된다.

과업을 중심으로 협업하는 환경이 갖춰져서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업무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선택적 근로시간제 활용을 더 권장하고 자율좌석제 확대를 검토하는 등 기업문화에도 변화를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 물류현장·집에서도 업무가능 시스템 구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