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소기업에 수출보험·보증료 총 20억원 지원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한 가운데 중소기업의 수출 관련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총 20억원 예산을 책정해 지원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기업 한 곳당 최대 500만원까지 수출 보험료와 보증료 등을 지원한다.

작년 수출액 5천만 달러 이하의 중소기업이면 수출보험과 수출신용보증보험, 환변동보험 등 8종 상품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신청한 중소기업의 기업 신용도 등을 심사해 지원 금액이 결정된다.

신청 기한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올해 예산이 소진되는 대로 사업이 종료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1천162개 기업에 11억2천300만원을 지원해 전체 예산의 절반 이상이 소진된 상태다.

이 지원사업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대행하고 있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공사에 직접 방문하거나 신청서를 작성해 팩스나 전자메일(gksure@ksure.or.kr)로 보내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