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감천항 수리조선소 접안 러시아 선박서 불

28일 오후 6시 39분께 부산 사하구 감천항 한 선박 수리조선소에서 접안해 있던 러시아 배(829t)에서 불이 났다.

불은 선박 엔진룸 내부를 모두 태워 179만원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를 낸 뒤 19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전원 제어 박스에서 분리돼 나온 전선에서 불이 났다는 선박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