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초엔 농가초청 장터 운영
SK이노베이션 직원들이 서울 SK서린빌딩 로비에서 서산 육쪽마늘을 홍보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직원들이 서울 SK서린빌딩 로비에서 서산 육쪽마늘을 홍보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충남 서산 마늘농가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산은 이 회사의 배터리 공장이 있는 곳이다.

육쪽마늘 산지인 서산의 농가들은 매년 마늘 축제를 열어왔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축제가 취소된 데다 소비까지 줄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까지 83만4000㎡ 규모의 경작지에서 수확한 1144t의 마늘이 산지에서 폐기되기도 했다.

SK이노베이션은 서울 본사와 서산 배터리 공장 등 각 사업장 구내식당에서 서산 마늘을 소비할 수 있는 식단을 짜기로 했다. 전용몰인 하이마켓에서는 29일부터 서산 육쪽마늘을 판매한다.

회사 관계자는 “7월 초엔 본사로 농가를 초청해 장터를 마련하고 시민과 직원을 대상으로 마늘을 판매할 예정”이라며 “여기서 구매한 육쪽마늘을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