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식품社 '전문가 그룹" 추천
일상서 즐기는 과일·과자 등 발송

신세계백, 희귀·제철 과일 공수
롯데제과는 9900원에 '월간과자'
"이번 주는 샤인머스캣" 먹거리 구독 뜬다

“이번주 가장 맛있는 과일은 ‘샤인머스캣’ 입니다.”

신세계백화점 서울 강남점은 지난달부터 주 1회 과일을 골라 집으로 보내주는 구독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박스엔 일반 과일 상점에서 보기 어려운 고급 제철 과일이 담겨 있다. 백화점 청과 전문 바이어가 매주 3~5종을 선별해 먹는 방법과 보관법 등을 적어 보낸다. 구독료는 월 18만원. 1개월 만에 회원의 85%가 구독을 연장했고, 신규 회원도 30% 늘었다.

월 구독료를 내고 정기적으로 물건이나 서비스를 받아 쓰는 ‘구독 경제’가 먹거리 시장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3~4년 전 구독 경제 확산 초기에는 선택하기 어려운 새로운 제품이나 자동차 등 고가 제품에 집중됐다면 이제 구독을 자연스러운 일상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이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주는 샤인머스캣" 먹거리 구독 뜬다

백화점·식품사 전문 바이어의 힘

"이번 주는 샤인머스캣" 먹거리 구독 뜬다

전문가가 양질의 콘텐츠를 선별해 추천하는 ‘큐레이션’은 박물관과 미술관에서 주로 쓰던 용어다. 큐레이션을 통한 구독 경제는 소형 가전, 뷰티, 패션, 자동차 등에서 먼저 시작됐다. 과일, 과자, 술 등 먹거리는 종류가 셀 수 없이 많고 선택할 때 심리적 장벽이 낮아 오히려 구독 경제 품목에서 소외됐다.

수십 년간 좋은 먹거리를 골라 신제품 경쟁을 해온 백화점과 식품회사는 강력한 ‘전문 바이어’ 체제를 갖추고 있다. 이들은 최근 이 강점을 구독 경제를 통해 활용하기 시작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제주와 대만에서 항공으로 직송받은 애플망고를 구독 상품으로 선정했다. 지난달에는 중국 고급 과일인 ‘하미 멜론’, 당도가 높아 스파클링 와인 재료로 쓰이는 ‘델라웨어 포도’ 등을 보냈다. 과일 구독 서비스는 우선 백화점 VIP 고객과 강남점 주변 거주민을 대상으로 시작했지만 곧 다른 점포와 전체 소비자로 대상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앞서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은 월 5만원을 내면 매일 빵 하나씩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출시하기도 했다. 5종의 빵을 각각 사면 4200~5500원. 30일간 매일 구독하면 정가의 3분의 1 가격에 사는 셈이다.

제과업계 1위 롯데제과도 지난 17일 과자 구독 서비스 ‘월간 과자’를 시작했다. 월 9900원을 내면 정상가 기준으로 구독료보다 높은 금액의 과자 한 박스를 보내준다. 롯데제과 측은 “3개월간 과자를 받을 구독자 200명을 인스타그램으로 모집했는데 3시간 만에 마감됐다”고 말했다. 신제품을 가장 먼저 받아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라는 분석이다.

“문진표 맞춰 매월 영양제 처방”

내 몸의 건강 상태에 맞춰 영양제를 매달 다르게 처방받는 영양제 정기구독 서비스도 등장했다. 스타트업 필리 홈페이지에 건강상태와 생활 습관 등을 문진표로 작성해 제출하면 비타민, 루테인, 칼슘, 프로바이오틱스 등을 적절히 배분해 보내준다. 기성 제품을 추천하는 게 아니라 필리가 직접 성분에 맞는 제품을 생산한다. 복잡하게 이것저것 고를 필요 없이 지금 필요한 영양제만 보내주는 장점이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차 브랜드 오설록의 정기구독 서비스 ‘다다일상’을 지난해 12월 선보였다. 매월 가장 마시기 좋은 차와 함께 다구, 소품을 보내주는 서비스다.

주류는 제품 브랜드와 종류가 다양해 일찌감치 큐레이션 서비스가 도입됐다. 전통주는 통신판매가 허용된 이후 꾸준히 구독 서비스가 늘었다. 대표 업체는 술담화다. 전국 각지 양조장의 다양한 전통주를 매달 선정해 회원에게 보낸다. 월 구독료 3만9000원을 내면 전통주 두 병과 스낵 안주 등을 받는다. 전국 양조장에서 공급받는 술은 2000여 종. 술담화 관계자는 “구독자의 80%가 20~30대”라며 “지난 3월 2500명이던 구독자가 이달 4500명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와인 구독 서비스 ‘퍼플독’은 소비자 취향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매달 한 병씩 멤버십 가격에 맞는 와인을 보내준다. 가장 낮은 가격인 3만9000원부터 20만원대까지 선택할 수 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