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월 이후 매출 최대폭 증가
백화점 21%·아울렛 55%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한 대규모 할인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지난 26일부터 시작됐다. 쇼핑객들이 28일 서울 용산구 롯데아울렛 서울역점에서 물건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한 대규모 할인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지난 26일부터 시작됐다. 쇼핑객들이 28일 서울 용산구 롯데아울렛 서울역점에서 물건을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전하던 유통업계가 지난 26일 시작된 ‘대한민국 동행세일’ 영향으로 모처럼 활기를 찾았다. 재고 면세품 판매 매장에는 긴 줄이 여전했으며 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받은 패션상품도 ‘코리안 패션 마켓’ 등 행사로 북적였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소상공인부터 대형 유통업체까지 참여하는 대규모 할인 행사로 다음달 12일까지 이어진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세일을 시작한 롯데백화점은 26∼27일 매출이 지난해 여름 세일기간 첫 이틀과 비교해 21% 증가했다. 롯데쇼핑의 교외형 아울렛 6곳도 사람이 몰리면서 매출이 55% 급증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이 같은 금∼토 매출 증가율은 올해 1월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최대 폭”이라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로 타격이 컸던 여성패션 상품군 매출이 8% 증가했다. 여성패션 상품군 매출은 4월과 5월에는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 29% 감소했다. 골프·아웃도어 상품군과 스포츠 상품군 매출도 각각 26%, 20% 증가했다. 골프웨어 등을 포함한 전체 남성패션 상품군 매출은 8% 늘었다.

다른 백화점에도 지난 주말 고객들이 몰리며 활기가 돌았다. 현대백화점은 26~27일 동행세일 기간 매출이 전년 같은 주말보다 13% 증가했다. 교외형 아울렛 매출은 29% 늘었다. 신세계백화점은 같은 기간 전년 같은 주말보다 매출이 24% 늘었다고 밝혔다. 가전 부문이 173%로 가장 증가폭이 컸고 명품 부문은 62% 증가했다.

백화점뿐 아니라 대형마트를 찾는 사람도 많았다. 롯데마트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매출이 지난주 같은 요일과 비교해 7.2% 늘었다. 과일(6.4%)과 채소(3.3%), 축산(13.6%) 상품 등 주로 신선식품 매출이 증가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