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불참
아모레퍼시픽 그룹과 보광창업투자가 사돈을 맺는다. 사진은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의 장녀 서민정 과장.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그룹과 보광창업투자가 사돈을 맺는다. 사진은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의 장녀 서민정 과장. 사진=아모레퍼시픽

27일 오후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 큰 딸인 민정(29)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큰아들인 정환(35) 씨가 약혼식을 올렸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부부 등이 약혼식에 참석했고 홍정도 중앙일보·JTBC 사장과 홍석조 BGF그룹 회장, 홍석규 보광그룹 회장 등도 함께했다.

홍석준 회장은 홍라희 전 관장, 홍석현 전 회장, 홍석조 회장 등의 동생이며 홍정환 씨는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 홍정도 사장 등과 사촌지간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서민정씨는 미국 코넬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아모레퍼시픽 뷰티영업전략팀 과장으로 일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보통주 기준)를 보유하고 있어 서경배 회장에 이은 2대 주주다.

홍정환씨는 보광창투에서 투자심사를 총괄하고 있으며 지주사 BGF 지분을 0.52% 보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