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회사 자금 투자한 펀드"

사모펀드 관련 환매 중단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증권사가 투자한 사모펀드의 환매가 연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개인이나 일반 법인이 아닌 증권사마저 사모펀드 환매 중단에 따른 피해를 입게 된 것이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펀드 만기일인 이날 운용사인 젠투파트너스로부터 펀드 환매 연기 통보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키움증권은 젠투파트너스의 펀드에 일부 회사 자금을 투자했는데, 정확한 펀드 가입 금액은 현재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운용사 쪽에서 저희(키움증권)가 가입한 펀드의 순자산가치(NAV) 산출이 지연된다면서 환매 연기를 통보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젠투파트너스가 운용하는 전체 펀드 중 일부가 레버리지도 있고, 여러 가지 (문제에) 얽혀 있다 보니 이 펀드만 먼저 (NAV 산출을) 해주기는 어렵다는 입장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해당 펀드는 레버리지도 없고 안정적인 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로, NAV 산출이 가능해지면 대금 납입이 이뤄질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와 관련한 투자자 피해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키움증권은 젠투파트너스 펀드 관련 파생결합증권(DLS)을 발행해 투자자들에게 판매했으나 해당 DLS 상품은 이미 만기가 완료됐고, 상환도 정상적으로 진행됐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젠투파트너스는 해외 금융채 등 우량 채권에 투자하는 펀드를 주로 운용하는 홍콩계 헤지펀드로, 투자 자산이 안정적인 대신 투자자 자금으로 레버리지를 일으켜 수익률을 높이는 방식을 주로 활용해왔다.

국내 금융사는 재간접 펀드나 DLS 신탁 등의 형태로 젠투파트너스 관련 사모펀드 상품을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채권 가격이 폭락하면서 펀드에 손실이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젠투파트너스 펀드 관련 DLS가 조기 상환에 실패하는 등의 문제가 이어졌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펀드 만기가 아직 도래하지 않은 만큼 편입 채권에 문제가 없는 이상 만기 시점에는 상환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