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협상자에 JC파트너스 내정
산업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생명보험사 KDB생명 매각 작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KDB생명 매각 작업 급물살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은은 KDB생명 매각 본입찰에 단독으로 들어온 사모펀드인 JC파트너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내정하고 이르면 29일 이를 발표할 예정이다. 2010년 금호그룹 구조조정 과정에서 산은이 KDB생명(당시 금호생명)을 떠안은 지 10년 만이다.

KDB생명은 산은과 칸서스자산운용이 공동 운용사를 맡고 있는 펀드가 지분 92.73%를 보유하고 있다. JC파트너스는 기존 주식을 2000억원에 사고, 3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겠다고 매각사 측에 제안했다.

JC파트너스는 인수를 위해 총 5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 펀드에는 산은이 다시 700억~1000억원 규모로 후순위 출자하기로 약정했다. 매각을 완료하더라도 산은이 펀드 투자자로서 역할을 하겠다는 뜻이다.

우리은행도 26일 투자심의위원회를 열어 KDB생명 인수를 위한 JC파트너스 펀드에 출자하는 계획을 승인했다. 우리은행은 산은보다 윗순위로 500억원을 출자하고, 선순위 혹은 인수금융으로 500억원가량을 추가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전략적 투자자(SI)가 아니라 재무적 투자자(FI) 성격에 더 가깝다는 게 우리은행의 설명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KDB생명의 회사 가치 상승을 기대하는 단순 투자 목적”이라고 선을 그었다.

선순위 투자자로는 연기금 및 각종 공제회가 참여할 예정이다. 향후 KDB생명에서 손실이 나면 산은이 가장 먼저 최대 1000억원까지, 우리은행이 그다음 500억원까지, 그다음에 연기금 등 일반 투자자들(우리은행 선순위 투자 포함)이 마지막으로 손실을 보는 구조다. JC파트너스는 KDB생명을 인수해 공동재보험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상은/김리안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